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Home >커뮤니티>공지사항

'미군기지 반환' 부산시민공원, 토양오염 논란

관리자 2021-12-30 16:33:17 조회수 294

주한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하야리아 부지로 조성한 부산시민공원에서 토양오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부산시는 자체 조사를 통해 '문제 없음' 결론을 내렸지만, 시민단체는 "즉각 직접 조사와 즉각 정화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환받은 땅에서 뒤늦게 발견된 오염토

부산국제아트센터 건립공사 현장에서 토양오염이 확인되자 부산시는 4개월간 부산시민공원 내 특정 지점을 지정해 조사에 나섰다. 부산지역의 클래식 전문 공연장이 될 2000석 규모의 국제아트센터는 부산시민공원 북문 쪽에 위치한다. 지난 7월 부지 지하 토양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TPH)가 허용 기준치의 5배 이상으로 발견됐다. TPH는 기름 오염 여부를 판단하는 대표적인 유해 물질이다.

하지만 시는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정기적인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특이사항이 없다"라고 결론을 내렸다. 대기질 조사는 허용 수치 이내였고, 지하수·하천 TPH 검사 또한 불검출로 나왔다는 게 부산시의 조사 내용이다. 시는 "일반적인 공원환경으로 무해한 결과"라고 입장을 공개했다.

시민사회는 이러한 간접조사 방식에 이의를 제기했다. 토양이 아닌 대기질, 지하수 등에 대한 조사는 절대적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관련 부산시 자문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도한영 부산경제정의실천연합 사무처장은 전수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누가 봐도 제대로 된 조사 방법이 아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전체적인 조사를 해야 얼마만큼 토양오염이 되어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부산경실련을 포함해 부산YMCA,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등 10여 개 단체로 꾸려진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29일 부산시를 찾아 이와 같은 의견을 다시 한번 전달했다. 부산시민연대는 "토양오염 전수 조사와 정화를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축해 사태를 해결하자"라며 "미군이 남긴 오염 문제를 감추고 방치한다면 시는 그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라고 주장했다.
 

 

"시민 동의 구하고, 의혹 해소해야"

시민사회는 그동안 시청 후문 1인시위 등을 통해 목소리를 내왔다. 이동일 부산시민연대 운영위원장은 "민관이 합동으로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조속히 토양 정화에 나서지 않는다면 논란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라고 부산시를 비판했다. 적극적인 대시민 여론전도 예고했다. 이 위원장은 "지역 주민과 함께 민관합동 조사 캠페인을 벌이고, 또 공론화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부산시는 시민사회의 전수 조사 요구에 난색을 보였다. 공원이 조성된 지 10년 이상 지났고, 비용 등의 문제로 당장 직접 조사는 어렵다는 반응이다. 안철수 부산시 공원운영과 과장은 "조사 장소를 기존보다 더 늘렸는데 (유해물질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이는 시민들의 공원을 활용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시민공원 조성 당시 최초 조사가 부실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다시 다 조사를 하자는 것으로 비용 문제 등 현실성이 떨어진다, 공원을 관리하는 입장에선 선뜻 받아들이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시민단체와 대화는 계속하겠다고 했다. 안 과장은 "조사방식을 바꾸거나 조사지점을 확대해 시민단체와 이를 자문회의에서 공유해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부산시의회도 지속적인 협의를 강조했다. 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최영아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간접조사에서 (명확한) 데이터가 나오지 않았고, 시민이 이용 중인 공원을 전부 파헤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 부산시의 주장"이라며 "그러나 없다던 오염토가 나온 마당에 시민에게 동의를 구하고 의혹을 해소해 나가야 한다"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어떤 조사가 적합한지 등을 시민사회단체, 부산시와 지속해서 협의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PARTNERS

환경부환경부
한가유역환경청한가유역환경청
한국환경공단한국환경공단
국립환경과학원국립환경과학원
한국농어촌공사한국농어촌공사
keirikeiri